이재명 “올해, 경제·일자리살리기 등 도민 경제적 삶에 집중할 것”
이재명 “올해, 경제·일자리살리기 등 도민 경제적 삶에 집중할 것”
  • 이미예 기자
  • 승인 2019.01.29 0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2019 경기도 업무보고 개최
▲ 2019 경기도 업무보고회

[중앙뉴스미디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올해 도정 운영기조에 대해 도민들의 경제적 삶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내 전 실국장과 사업소장, 공공기관장 등 20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2019 경기도 업무보고회에서 “4년간 우리가 해야 할 기본적인 토대는 취임 후 작년 6개월 동안 다 만들었다. 이제는 그동안 만들었던 정책들을 무리없이 집행하면 된다”면서 “올해는 주로 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만들기 같은 도민들의 경제적 삶에 집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구체적 방향으로 “경제성장에 있어서 정부의 역할은 공정함에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경제에 참여한 모든 주체들이 공정한 시장경쟁을 할 수 있도록 지켜주는 것이 우리의 몫이다. 불평등한 자원 배분을 가로막는 잘못된 정책과 제도들을 고치거나 그렇게 집행되지 않도록 신경써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지사는 특히 예산을 잘 써야 한다며 가능하면 골고루, 많은 사람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사회적 경제 영역에 대한 지원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위탁 사업이나 공공서비스를 맡기거나 구매를 할 때 특정인이 이익을 독식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품질이 비슷하면 사회적 경제 영역, 중소기업 것도 사주는 것이 공공이 해야 할 역할이라 생각한다”고 제안했다.

이 지사는 동네서점을 예로 들며 “공공기관이 책을 구매할 때 입찰을 하니까 거의 로또 비슷한 대접을 받는데 해당지역에 작은 동네 서점들이 협동조합을 만든다든지 해서 이곳에서 책을 구매해 이익을 나누게 하는 게 좋다”면서 “누군가 입찰을 해서 돈을 많이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보다는 함께 잘 살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지사는 오는 29일로 예정된 정부의 예타 면제 사업 선정에 대해 “경기도가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역차별 받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며 공직자들의 적극적인 대응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재명 지사는 호매실 연장선 문제에 대해 “정부가 택지개발 하면서 약속했던 것으로 원래 했어야하는데 지금까지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해당지역 주민들로서는 억울한 일”이라고 언급한 데 이어 전철 7호선 도봉산포천연장선 사업에 대해서도 “포천이 경기북부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는 지역이고, 남북 분단 피해를 70년 동안 고스란히 안고 혜택을 보지 못하고 있다. 모두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생방송으로 전 직원에게 공개된 이날 회의는 9시 30분 시작해 12시를 조금 넘겨 2시간 30여 분간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