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제2청사에서 업무시작
가평군, 제2청사에서 업무시작
  • 이미예 기자
  • 승인 2019.06.2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산되어 있던 5개부서 및 1팀 이전 입주
▲ 가평 제2청사 경기행복주택 건립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산재되어 있던 업무시설 등이 들어서면서 체계적인 복지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앙뉴스미디어] 가평 제2청사 경기행복주택 건립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산재되어 있던 업무시설 등이 들어서면서 체계적인 복지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24일 군에 따르면 2017년 9월부터 공공임대주택 및 청사의 집단화를 위해 추진해온 복합건축물 신축공사가 준공되면서 지난 주말을 이용해 분산되어 있던 부서들이 한 곳에 집단화를 이뤄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가평군청 옆에 지어진 지상 7층 건물 중, 1~4층에는 행복돌봄과, 복지정책과, 농업정책과, 관광과, 문화체육과 등 5개부서가 입주해 민원불편 해소 및 행정업무의 효율적 수행을 이루게 됐다.

또 관용차를 이용한 출장시 차고지가 멀어 직원들의 불편을 겪어왔던 차량관리팀도 이전 하면서 신속성을 더하게 됐다.

이와 함께 지하 1~2층은 주차장으로 활용, 민원인의 주차불편을 해소하는 등 만성 주차난을 해소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5~7층은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를 위한 42실의 임대주택으로 마련돼 지역공동체 형성의 구심적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입주는 이달 말부터 이루어 질 예정이다.

임대주택은 학교나 직장 근처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거주여건이 양호한 지역에 시세대비 60~80%로 저렴한 조건이다.

경기도시공사와 공동 추진한 가평 제2청사 경기행복주택은 군청사 옆 공용주차장 부지 11,987㎡ 에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로 조성된 것으로 공공청사와 행복주택이 만난 복합개발형의 대표주자로 사업비는 222억여 원이 들어갔다.

군 관계자는 “우리군은 주거복지 제공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으나 지역적 특성과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다양한 임대주택 혜택을 못받고 있는 실정에서 행복주택은 민선7기 주거복지정책의 좋은 모델”이라며 “청년주거와 저출산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복합청사로서의 기능을 홍보하고 군민과 함께하는 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다음달 2일 현지에서 준공식을 가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