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9-11-22 21:20 (금)
  • ▶ 미디어라이프
  • 광명시, 시민 마음건강 지키기에 앞장서
    광명시, 시민 마음건강 지키기에 앞장서
    • 이미예 기자
    • 승인 2019.10.1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명시, 시민 마음건강 지키기에 앞장서
    [중앙뉴스미디어] 광명시은 현대인의 지속적인 스트레스와 우울증상 등 정신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여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광명시정신건강복지센터와 생명존중센터를 중심으로 정신건강증진사업을 앞장서 추진하고 있다.

    ‘마음의 감기’라 불리는 우울증은 특별한 사람만 겪는 병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전 세계 인구의 6명 중 1명이 우울증 환자일 정도로 현대인들에게는 흔한 질병이다.

    ‘기분이 우울하고, 입맛이 없고, 잠을 못 자고, 의욕이 안나는 것‘이 우울증의 증상일 수 있다. 특히 노인 우울증은 몸이 여기저기 아프다는 특징도 나타난다. 두통이 생기고, 배가 아프고, 피로감이 있고, 잠을 자지 못하는 것도 우울증 때문일 수 있다.

    이러한 우울증 증상이 2주일 이상 계속되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스스로 자신이 병에 걸린 것을 모르거나, 정신질환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어떻게 도움을 받아야 할지 잘 몰라 방치할 경우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을 줄이고, 조기에 치료할 수 있도록 광명시에서는 아이들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정신건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동·청소년은 ADHD, 우울, 불안, 분노조절 등에 대한 평가와 상담, 생명존중교육 및 자해예방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성인과 노인은 스트레스, 불안, 우울, 불면 등에 대해 전문가 상담 및 자살예방을 위한 힐링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마음건강을 지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정신건강복지센터 및 생명존중센터는 광명시보건소 3층에 위치하고 있다. 월~금,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광명시민이면 누구나 상담이 가능하며, 사전 예약 시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