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9-11-16 02:30 (토)
  • ▶ 미디어라이프
  • 구리시, 독립운동가 노은 김규식 선생 유족과 간담회
    구리시, 독립운동가 노은 김규식 선생 유족과 간담회
    • 이미예 기자
    • 승인 2019.11.1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도의 테두리에서 소홀해질 수 있는 독립유공자 유족 예우에 앞장서
    ▲ 노은 김규식 선생 유족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는 안승남 시장
    [중앙뉴스미디어] 구리시는 지난 8일 구리시청 민원상담실에서 독립운동가 노은 김규식 선생의 유족과 선생의 생가터 표지판 설치와 구리시 공설묘지에 선생의 가족 묘지 조성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김규식 선생은 구리시 사노동 출신으로 대한제국 말 부친을 따라 항일 의병 활동, 한일 합병 이후에는 만주에서 무장 투쟁을 벌이고 후손들의 교육을 위해 힘쓰다 1931년 공산주의자에게 암살당한 독립운동가이다. 1963년 건국 훈장 독립장에 추서됐다.

    김규식 선생은 중국에 학교를 세워 독립군 인재 양성에 주력하던 중 공산당에 의해 피살된 직후 동포들이 화장 후 유해를 마의하 강가에 뿌렸다고 전해지고 있다. 또한 중국에서 함께 활동하던 부인 주명래 여사와 그의 작은 아들 내외의 묘는 아직 우리나라에 송환되지 못하고 중국에 남아 있다.

    이에 노은 김규식 선생의 손자인 김건배 님과 유족들은 그분들의 유해를 모셔오고 싶었으나 독립유공자 당사자의 유해 송환이 아니어서 국가보훈처의 지원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유족들은 포기하지 않고 유해 송환을 위해 20여 년간 노력을 하였으나 절차와 방법이 막막해하고 있던 중에 구리시가 이 사실을 알게 되어 본격적으로 유해를 모셔올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결정하면서 이를 논의하기 위해 이날 유족들과 간담회를 갖게된 것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유해 송환은 유족들이 진행하기로 하고 구리시는 외교부와 긴밀하게 협조해 유족들이 유해 송환을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도 했다. 또한 구리시 공설묘지에 노은 김규식 선생의 가족 묘역을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구리시 구리시는 김규식 선생의 생가터에 대해서도 국가보훈처에 현충 시설 지정 요청을 해놓은 상태로 현충 시설로 지정된 후 생가터에 대한 표지판도 설치될 예정이다.

    안승남 시장은 “독립운동가와 더불어 그 가족에 대해 제대로 예우하는 것이 민족 정기를 바로 세우고 정의로운 나라로 가는 출발이라 생각한다”며 “특히 우리시 출신의 독립운동가로 여러 가지 문제로 나라에서 지원을 받지 못한다면 시가 적극 지원해 독립운동가 자손에 대해 예우를 다함이 지자체가 해야 할 당연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노은 김규식 선생의 손자인 김건배 님은 “유가족들의 염원이었던 할머니와 가족들의 유해를 드디어 송환할 수 있게 되어 감개무량하다”며 “명절이나 돌아가신 기일이 되면 인사드릴 곳이 없어 막연했는데, 구리시 공설묘지에 가족 묘역이 생기게 되면 맘놓고 찾아뵙고 인사드릴 수 있어서 무척 기쁘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