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20-07-13 04:00 (월)
  • ▶ 미디어라이프
  • 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 이천 화재 관련 산업안전관리 방안 논의
    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 이천 화재 관련 산업안전관리 방안 논의
    • 이미예 기자
    • 승인 2020.05.2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 이천 화재 관련 산업안전관리 방안 논의
    [중앙뉴스미디어] 경기도의회 윤용수 의원은 지난 28일 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에서 김지나 도의원,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 박현준 센터장, 이상국 교수와 함께 산업안전관리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ㅣ 이 자리에서 산업안전교육, 노동안전지킴이, 유해위험성평가, 안전보건개선계획 등 산업 현장의 안전관리방안에 대해 심도 있고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먼저 박현준 센터장은 “이천 화재 사고와 같은 대형 사고가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것을 근본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 면서 “관련 방안을 조례화해 현장에 적용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산업안전보건 전문가인 이상국 교수는 “현재 경기도가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하지만 경기도 및 31개 시·군의 산업안전 담당공무원과 사업자에 대한 산업안전교육 등 시급한 현안이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밝히면서 산업안전보건법 전반에 대해 발언했고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산업안전보건협의체를 구성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김지나 의원은 “노동안전지킴이에 대해 산업안전교육을 의무화해 전문성을 높여 산업현장의 위험성 등을 실질적으로 점검평가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윤용수 의원은 “오늘 나누었던 산업안전관리에 대한 의견은 중요하고 시급하기 때문에 경기도 등 관련기관 및 전문가를 초빙한 토론회를 개최할 필요가 있다” 면서 “보여주기식이나 일회성으로 그칠 것이 아니라 산업현장의 안전이 정착될 때까지 경기도의회에서 계속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