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고양시, 김장모임 2차 감염 2명 등 9명 코로나19 확진

URL복사

 

[ 중앙뉴스미디어 ] 고양시는 20일 저녁 1명, 21일 8명 등 총 9명(579~587번)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21일(16시 기준) 밝혔다. 이 중에는 양평군 거주자도 1명 포함됐다.


일산동구 거주자는 579, 581번 확진자 2명이다. 20일 저녁 확진판정 받은 579번 확진자는 용산구 본사 회의실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현재 심층역학조사 중이고, 581번 확진자는 감염경로 파악 중이다.


일산서구 거주자는 582, 583, 586, 587번 확진자 4명이다. 함께 거주 중인 582, 583번 확진자는 강화도 김장모임에서 확진된 고양시 576번 확진자의 비동거 가족들로, 지난 19일 접촉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586번 확진자는 지난 17일 서초구 318번 확진자와 함께 식사했던 것으로 조사됐고, 587번 확진자는 마포구·용산구 확진자들과 함께 식사하는 등 여러 번 접촉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덕양구 거주자는 584, 585번 확진자 2명이다. 584번 확진자는 고양시 497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585번 확진자는 고양시 495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모두 가족 간 감염인 것으로 밝혀졌다.


양평군 거주중인 580번 확진자는 양평군 109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고양시 소재 치료센터에 자녀 돌봄으로 동반 입원하여 격리 중 확진 됐다.


한편 타지역에서 확진된 2명의 고양시민도 파악됐다. 모두 일산동구 거주자로, 서울 은평구보건소와 김포시보건소에서 각각 확진판정 받았다.


21일 기준 고양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은 감염자는 총 587명이고, 고양시민 확진자는 총 561명(국내감염 521명, 해외감염 40명 / 타 지역에서 확진판정 받은 시민 포함)이 됐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