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도지사 최초 대형 대학교 생활치료센타 확보, 학생들 반발엔 합리적 설득 및 합의 유도해

URL복사

 

[ 중앙뉴스미디어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일 김인규 경기대 총장과 학생들에게 생활치료센터 공간을 제공해준 것에 감사를 표하며 학생들이 이로 인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와 보상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인규 경기대 총장은 “시험이 다 끝나니까 기숙사가 비는데 여러 가지 우려되는 것도 있지만 지역사회를 위해 (공간제공을) 결정했고 총학생회에서도 기꺼이 학교의 방침에 따르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또 “외국인 학생들이 20명 정도 되는데 다른 건물을 활용해 지낼 수 있게 조치해 줄 계획”이라고도 말했다.

 

이 지사는 “소규모 연수원들로 생활치료센터를 채워오다 갑작스런 확진자 폭증으로 매우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이렇게 동의해주셔서 감사 드린다”며 “학생들이 현실적인 피해를 입지 않도록, 도에서 철저히 보상해 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 지사는 기숙사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기숙사에서 생활 중인 학생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고 일부 학생들은 “국가적 비상사태에서 협조하는 것은 맞다 고 생각하지만 너무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불안하다”는 의견을 피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주말에 갑자기 결정해서 이렇게 됐는데, 지금 수백 명이 가정 대기하는 상황인 만큼 그 긴급성과 불가피함을 이해해 달라”며 “2개 동 중 1개 동만 우선 쓰면서 학생들이 이동 조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의 안전문제도 철저히 하겠고 단기간 내에 당장 대책이 없는 분들에 대해서는 보상이나 임시 주거조치를 통해 불편하거나 피해입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학생들과 경기도 당국이 직접 대화할 수 있도록 통로를 만들 테니 거기서 필요한 것을 얘기해 달라”고도 말했다.

 

15일 제10호 생활치료센터로 문을 열 예정인 경기대학교 기숙사는 2개 동 약 3,410㎡ 규모로 총 2천 명 수용이 가능하며 1차로 우선 1개 동 1천 명 규모로 운영한 뒤 기숙사생 이사를 고려해 오는 21일 나머지 1개 동을 추가 개소할 예정이다.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이 전담 운영하며, 행정총괄, 의료·심리, 구조·구급 3개 팀으로 구성해 경기도와 수원시, 소방, 군·경, 의료진과 기타 용역 등 100여명이 근무하게 된다.

 

현재 경기도는 제3호(이천), 4호(고양), 6호(용인), 7호(이천), 8호(이천) 생활치료센터를 운영 중으로 총 입소 가능 인원 1,343명 중 13일 18시 기준 1,083명(80.6%)이 입소했다.

 

15일에는 경기대 기숙사와 함께 이천 SKT인재개발원에 제9호 생활치료센터(수용인원 138명)가 운영에 들어간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3일 31개 시장군수와 영상회의를 열고 “국민이 불안해하기 때문에 가정대기를 최소화해야 한다”며 “경기도에서는 일단 확진이 되면 무조건 생활치료센터로 보내 병원 입원 여부를 판단하도록 하자”고 밝혔다.

 

또 “대학 등에서 생활치료시설을 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안 되면 긴급동원 명령을 내려서라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