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밀양시 무안면 자원봉사회, 밑반찬 나누기로 이웃사랑 실천

URL복사

[ 중앙뉴스미디어 ] 밀양시 무안면 자원봉사회 10여 명은 17일 무안면행정복지센터 조리실에서 추어탕을 만들어 어려운 이웃 60세대에 전달했다.



이민자 자원봉사회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맛있게 드시고 힘내서, 코로나 19로 힘든 시기 잘 극복해 나가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지역사회 저소득 어르신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로당에도 가지 못하고 집에서 무료하게 지내다가 모처럼 정성 가득한 식사를 대접받으니 기쁘다”며 고마워했다.


한편, 무안면 자원봉사회는 한 달에 한번 ‘사랑의 밑반찬 만들기 날’을 정해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손수 만든 반찬을 전달하며 이웃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