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강북구 폐현수막 재활용 사업 전국 최우수 자치구 우뚝

URL복사

환경부 주관 사업평가 전국 최우수 자치구 선정, 보조금 4천만원!

 

[ 중앙뉴스미디어 ] 서울 강북구가 올해 환경부에서 주관한 ‘폐현수막 재활용사업계획 평가’에서 전국 최우수 자치구로 선정됐다.


지난 3월 9일 20대 대선 이후 대량발생한 폐인쇄물과 폐현수막 재활용을 위해 환경부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5월 2~6일간 폐인쇄물 분리배출 홍보와 활용지속성 등에 관해 평가한 결과 17일 최우수 자치구로 선정됐다. 최우수 1곳을 포함해 전국에서 4개 자치구만이 수상했다. 이로써 강북구는 4천만원의 보조금도 지원받게 됐다.


강북구는 버려지는 폐현수막을 이용해 장바구니나 다용도 마대 자루로 만들어 재활용해 왔다. 소각되는 폐현수막을 한 번 더 사용해 환경오염을 늦추기 위함이다. 만들어진 장바구니와 마대자루는 2019년부터 전통시장에서 1회용 비닐봉투 대신 제공했다.


지난해에는 3,250개의 장바구니와 2,000개의 마대를 제작하여 전통시장, 새마을부녀회 및 동 주민센터 등에 홍보용으로 제공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1,000개의 현수막을 재활용해 장바구니를 제작해, 4.19혁명 국민문화제 행사에 참여한 구민에게 홍보용으로 제공하기도 했다.


한편 강북구는 지난 3월 행정안전부의 폐현수막 재활용 지원사업에도 선정돼 1천만원의 보조금을 지원받기도 했다.


지원받은 보조금은 3월 대통령 선거 및 6월 지방선거 등으로 늘어나는 폐현수막의 재활용 처리와 홍보에 사용할 계획이다.


구는 이 밖에도 ‘2050 탄소중립’이라는 국가 환경정책 목표를 위해 1회용품 사용을 순차적으로 규제하고 있다. 또한 1회용품 재활용 및 재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26개의 실천사업들과 다양한 교육, 홍보 사업들도 추진 중이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올해 대통령선거를 비롯해 6월 지방선거로 인해 폐현수막이 다량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들 폐현수막을 다양한 형태로 재활용해 자원순환을 실천하고 탄소중립에 이바지하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강북구]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