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완주 국회의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참배

박완주 의원, “일본은 위안부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 촉구

 

[ 중앙뉴스미디어 ] 박완주 국회의원(충남천안을·3선)은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기림의 날 참배식을 가졌다.


기림의 날은 故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1991년 8월 14일을 기념하기 위해 박완주 의원의 대표 발의로 위안부 피해자법이 2017년 국회를 통과하여 법적 기념일이 되었다.


박완주 의원은 “일본은 역사왜곡과 시대 퇴행적 억지를 멈추고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분명하고 진심 어린 사과를 촉구한다”라며 “정부도 위안부 피해자 진상 규명 문제 해결에 앞장서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날 참배는 박완주 국회의원을 비롯해 지지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망향의 동산 위령탑과 기림비, 故김학순, 故김복동 할머니 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54명이 안장된 장미묘역에 헌화를 하고 고인들의 넋을 기렸다.


[뉴스출처 : 박완주 국회의원]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