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정재 국회의원, 포항 주요 SOC 숙원사업 현장 점검 나서!

김정재 의원 “국토위 간사 임기 내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포항~안동 국도 건설 사업 차질 없이 추진하고, 신규 SOC 사업 예산 확보에 최선 다할 것”

 

[ 중앙뉴스미디어 ]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구·국민의힘)은 지난 14일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건설, 포항~안동 1-1 국도 건설 등 도로 건설 사업 현장 2곳을 각각 방문해 한국도로공사와 부산지방국토관리청으로부터 추진상황을 보고받았다.


이날 현장 방문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로 선임된 김정재 의원이 지역 내 주요 SOC 사업 현장의 현안과 사업 추진상황 전반을 파악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주요 점검 지역은 포항의 경제, 산업 및 물류, 관광 활성화에 큰 시너지 효과를 낼 대표적 고속도로, 국도 사업인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포항~안동 1-1(1공구) 국도 건설 현장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오전 일정으로 포항영덕건설사업단 및 북영일만 나들목 건설현장을 방문한 김정재 의원은 중대재해 등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면서, 포항시민 최대숙원 사업인 포항~영덕 간 구간에 포함된 해상교량 영일만대교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송라면 하이패스 IC 설치 추진을 당부했다.


김정재 의원은 한국도로공사 보고에 앞서 가장 최우선으로 영일만 대교 건설 관련하여“현재 국방부, 해군 등과 실무회의 개최하였고, 내년부터 설계 들어갈 수 있도록 최선의 해결방법을 검토 중”이라며“도로공사도 구조물 기술 등 그동안 축적된 기술과 역량으로 교량의 최적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이어 김 의원은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한 SOC 확충도 주문했다. 김정재 의원은 “포항의 대표 관광자원인 내연산 군립공원을 보다 관광 콘텐츠화하기 위하여는 송라 하이패스 IC 추진이 필요하다”며, 사업타당성 기준이 아닌 지역 관광 활성화 차원에서 이를 검토해 볼 것을 주문하였다. 즉 강원도 등 북쪽 외지에서 오는 관광객들의 진입이 용이하도록 해당 고속도로에서 송라로 빠져나가는 출구 게이트를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한국도로공사는 문화재 발굴에 따른 포항~영덕 고속도로의 본선부(영덕휴게소 부근) 공사기간 연장에 대한 현안 보고를 하였다. 해당 구간은 지난‘19년 말, 고려시대 성곽 문화재가 발굴됨에 따라 문화재청의 요구로 문화재 유적 이전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로 인해 공사 착공 시기가 23년 1월로 1년가량 미뤄졌으며, 320억원의 예산이 추가 소요된다. 이에 한국도로공사 측은 “전체 사업기간과 예산이 조정되더라도 사업 진행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하였다.


현장점검 오후 일정에서 김 의원은, 포항~안동 1-1 국도확장 현장을 방문해 공사 시행청인 부산지방국토관리청으로부터 사업 진행 상황을 보고받고, 죽장 구간 2차로 신설(L=6.9km)에 따른 민원과 향후 대책을 집중 논의하였다. 해당 죽장 구간은 대규모 절개지 등의 지형 여건과 사업비 과다 소요에 따른 문제로 인해 4차로 확장이 아니 2차로 추가 신설로 계획한 바 있다. 이에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향후 4차로 건설에 대한 경제성이 확보될 경우 계획 변경을 통해 교통수요에 대응할 방침임을 밝혔다.


이날 현장 점검을 마친 김정재 의원은“그동안 서해, 남해에 비해 동해안의 고속도로 인프라가 낙후되어 아쉬움이 컸다”며“포항~영덕간 고속도로는 포항이 향후 미래에 산업도시에서 관광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는 획기적 계기가 될 것이며, 포항~안동 국도확장 건설은 포항시와 경북도청신도시 최단 거리 이동으로 동해권역의 접근성 개선 및 경북 내륙지방을 연결하는 원활한 물류수송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해당 사업 성공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끝으로 김 의원은“국토위 간사 임기 내 포항의 사통팔달 교통망이 차질없이 구축될 수 있도록 해당 사업 지원에 지속적 관심을 갖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약속하였다.


[뉴스출처 : 김정재 국회의원]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