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34회 동두천 시민의 장 수상 '영광의 얼굴'

 

[ 중앙뉴스미디어 ] 동두천시는 지난 26일, 남다른 애향심과 지역주민을 위해 헌신한 시민을 발굴하여 10만 동두천 시민의 이름으로 수여하는 '제34회 동두천시 시민의 장' 수상자를 확정했다.


이날 심사위원회에서는 총 3개 부문에서 수상자를 확정했는데 애향봉사장에 이순남 씨(66세 여), 향토발전장에 이건식 씨(64세 남), 문화예술장에 전순선 씨(66세 여)가 각각 선정됐다.


『시민의 장』은 동두천시의 명예를 높이고 지역사회 발전에 크게 공헌한 시민에게 긍지와 영예를 부여하기 위해 1989년에 처음 제정되어 지난해까지 총 33회에 걸쳐 158명의 '시민의 장' 수상자를 배출했다.


올해는 5개부문 16명의 후보자가 열띤 경합을 벌였으며 효행선행장 및 체육진흥장은 수상자가 나오지 않았다.


애향봉사장에 선정된 이순남씨는 1999년 생연2동 새마을부녀회 활동을 시작했으며, 2015년부터 생연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부위원장, 적십자 생연2동봉사회 소속으로 봉사하는 등 남다른 애향심과 사회봉사정신으로 주민의 안녕과 복지증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향토발전장에 선정된 이건식씨는 40여년간 축산업(양돈)에 종사하면서 양돈사육장 자동화시스템 구축 및 친환경과학축산으로 양돈 품질 고급화 촉진에 기여하여 농업기술 명장으로 선정됐으며, 새농민 및 새농촌지도자 회원으로서 지역의 농업분야 발전을 위해 전력을 다하여 농업인의 권익증진과 지역농업 발전에 이바지했다.


문화예술장에 선정된 전순선씨는 2005년 월간 '문예사조' 신인상 수상으로 문학계에 등단하여 끊임없는 문학 창작활동을 통해 『제5회 춘우문학상』, 『제3회 아태문학상』 등을 수상하여 동두천시의 위상을 제고했고 ‘동두천종합예술제’, ‘도자기 시화전’ 등 문인협회의 다양한 문화행사에 적극 참여·지원하여 시민들과 함께하는 문화활동의 기회를 만드는데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이날 수상자로 확정된 제34회 시민의 장 수상자들은 오는 10월 8일(토) 시민의 날 행사 기념식에서 시민의 장 메달과 증서를 받게 된다.

이미지